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차이컬쳐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한국에 살기 시작했을때, 이케아침대 혼자 조립한 이야기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저는 주거지 이동이 많은 삶의 형태라 가구, 가전 등에 대한 욕심이 별로 없습니다. 유목민 같은 생활을 하고 있으니까요. 
한국에 들어와서 살기 시작했을때도, 단기로 살게될지 모른다는 불확실성 때문에 가구, 가전 등도 최소한으로 구입하고 가장 저가형으로만 구입을 했습니다. 한국들어 왔을때 이것저것 필요한 가구, 가전을 구입 했는데, 총가격이 제 지인이 구입한 침대하나 가격도 안 되는 걸 보고 뿌듯?하게 생각하기도 했었습니다. 


먼저...
저는 대만에 처음 살기 시작했을때, 이케아를 엄청 자주 갔었습니다. 처음 대만 도착해서는 변두리 정말 오래된 건물의 단칸방에서 살았거든요. 엘리베이터도 없는 꼭대기층까지 걸어 다니며 호텔프론트에서 일을 하면서 살던 시절이었습니다. 갑자기 대만으로 갔었고, 당시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던 상태라 당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노력으로 '최소비용' 으로 살았던 시절입니다. 

무튼 그렇게 대만이라는 나라에 적응을 해 가면서 민박을 하려고 계획하고 집도 알아보러 다니고, 집이 정해지자 채워넣을 가구도 보러 다녔죠. 그래서 당시 퇴근하거나 시간만 나면 이케아로 출근을 하던 시절이었습니다. 제품종류 보고, 가격비교하고, 사이즈가 맞는지 또 보고...
저의 대만 첫번째 단칸방인데요. 방하나에 욕실하나 있는 구조입니다. 다행히 베란다가 있어 세탁기와 빨래를 널 수 있는 그런 작은 공간이었는데, 가구를 놓을 공간도 없어서 침대와 오른편에 보이는 수납장 하나 놓은 것이 전부입니다. 그러다보니 물건들을 수납할 공간이 없었죠. 뭐 물건 수납공간이 없는건 좋은데, 부엌이 없다 보니 저기 바닥에 전기로 하는 인버터 같은 것 놓고 도마도 바닥에 놓고 음식을 해 먹으며 살았습니다. 바닥에 쪼그려 앉아서 음식 만들어 먹으며 살다보니 많은 생각들이 들더군요.
직장다니면서 집을 계속 보러 다녔습니다. 좋은 집들은 많았지만, 제가 부담할 수 있는 예산범위내의 집들은 또 마음에 들지 않거나 민박을 하기에는 부적합하더군요. 예산을 따지다보니 집구하기가 더 힘들었습니다. 그러다 (몇 몇분들은 와 보신 적이 있는) 위의 사진속 집을 찾았습니다. 건물은 낡았고, 가구들도 다 낡았지만, 이케아의 힘을 빌어 내부를 바꿔보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집을 구하고 나서는 본격적으로 이케아로 출근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가구사이즈, 색상, 가격도 고려를 해야하고 조명들도 다 바꾸고, 소품들도 이케아에서 거의 다 구입을 했습니다. 
최대한 발품을 많이 팔아서 조금이라도 더 나은 제품들을 고르기 위해서 시간만 나면 이케아로 갔었습니다. 

예산이 넉넉치 못하다보니 소비에 더 신중하게 되더군요.
의자들도 하나하나 앉아보고... 특히 민박손님들이 사용하기에 좋은지. 청소청결유지가 용이한지 등까지 고려하다보니 시간이 더 많이 걸리더군요.
이케아침대매트리스도 종류가 다양하더군요. 그런데 숙박을 했던 손님들 중에 가끔 침대매트리스가 불편했다 라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소수이긴 하지만... 이케아매트리스가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었습니다. 가장 저가형 숙소인데, 비싼 매트리스를 구입할 수 없잖아요. 저도 이케아매트리스를 사용했었으니까요.

당시에는 이케아에서 가구를 엄청 구입했습니다.
차이컬쳐를 방문해주신 분들 중에서도 숙박을 해 본 경험이 있는 방일겁니다. 당시에는 가구들도 많고 해서 조립서비스를 신청했죠. 가구들이 꽤 많았음에도, 이케아지정 조립업체분 2분이서 아주 숙련된 솜씨로 조립을 하셨습니다. 침대, 책상, 옷장 등등... 조명도 이케아에서 구입해서 이케아에 설치서비스를 요청했었죠. 뭐 다 비용이 들어갑니다. 
그렇게 한국이케아에서도 가장 큰 사이즈의 침대를 구입했는데요. 저걸 제가 혼자서 조립할 엄두가 나지 않아 구입배송 신청을 할 때 조립서비스도 신청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물건이 도착했을때 배송기사가 조립서비스는 안 되었다고 하더군요. 다시 조립서비스를 하려니까 기간도 좀 더 걸리고해서 돈도 아껴볼 겸 제가 조립을 해 보기로 했습니다. 

다행히 전동드라이버가 있었거든요. (전동드라이버가 없으면 왠만하면 혼자조립을 추천하지 않습니다)

쉽지가 않더군요. 하다보니...
설명서에 왜 혼자하지말고 두명이서 하라고 하는지를 알겠더군요. 반대편에서 누군가가 잡아주어야 하는데, 나사를 조일때 반대편에서 잡아주는 사람이 없으니 쉽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2명이서 조립하면 훨씬 쉽고 빨랐을겁니다. 혼자서 하지마세요. 혼자서 조립하다보면 성격이 삐뚤어질 수 있습니다.
그래도 침대를 하나 조립하고 나니까 자신감은 확 생기더군요. 그래서 그 뒤에 이케아에서 옷장을 하나 구입했는데, 그것도 그냥 제가 조립을 했습니다. 옷장이 아무리 힘들어도 침대보다 더 힘들겠냐는 생각이 들더군요.
저처럼 이주를 많이 하시는 분들은 가구, 가전이 구비되어 있는 형태의 방을 구하는 것이 경제적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은 전세제도가 있어서 전세집에는 가구, 가전이 있는 경우가 드물죠. 외국은 거의 월세개념이고 방들 중에도 가구, 가전이 구비되어 있는 경우가 많고, 이번에 태국에서 구한 방도 가구, 가전이 있는 형태입니다. 

침대조립할 때는 별다른 상처가 없었는데, 옷장 조립할 때 문짝이 엄지발톱을 찍어서 그 검은색 멍이 딱 일년을 가더군요. 한국도착해서 생긴 발톱의 멍이 한국을 떠날때쯤 사라졌습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하늘라인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2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chiculture.egloos.com/m/4201533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