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자막없이 영화나 드라마를 영어자막으로 보다 보면 차이컬쳐스터디

출처 : Civil War
자의반 타의반으로 영화나 드라마를 한글자막 없이 영어자막으로만 봐 온지가 몇 년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영어를 습득하기 위한 목적으로 영어자막으로 영화/미드보기 를 했었는데요.
지금은 차츰 한글자막 없이 영화/미드보기 위한 목적으로 영어를 습득하는 방향으로 변했습니다. 

어느새인가 한글자막 없이 영화/미드를 보는 것이 더 편해졌습니다. 

영어자막을 보다보면 다양한 재밌는 표현들을 배울 수도 있고, 미드 한시즌을 마치면 거기서 자주 나오는 표현들은 많이 익숙해지기도 합니다. 

위의 장면은 영화 Civil War 에서 스파이더맨과 아이언맨이 만나서 나누는 장면 중 나온 대사인데요.

It's like my senses have been dialed to 11.

이라고 합니다. 
출처 : Civil War
아이언맨이 장난스럽게 스파이더맨 슈트에 있는 짙은 고글을 눈에 갖다대면서 "이걸 통해서 뭘 볼 수 있기는 한거야?" 라고 하자 첫장면처럼

"볼 수 있어요. It's like my senses have been dialed to 11" 이라고 합니다. 

다이얼을 11까지 돌리다? 무슨 뜻일까요?

통상 볼륨이나 계기장치의 다이얼 숫자는 1~10 으로 표현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영어표현중에 이런 표현도 있죠.
출처: Inside out

On a scale of one to ten. 

보통 병원에 가면 의사들이 "통증의 정도를 일에서 십까지로 했을때 어느 정도입니까?" 라는 표현을 씁니다. 저런 표현도 있고, 말씀드린대로 보통 볼륨 다이얼들이 1~10 아니면 1~100 으로 되어 있는 것이 보통이죠. 1~11, 1~110 으로 표기한 경우는 적습니다. 

그런데 저 스파이더맨은 자신의 감각치가 11까지 올라갔다고 하는데요.

11의 유래에 대해 검색을 해 보니 
1984년 영화 'This is Spinal Tap' 이라는 영화에서 다이얼을 11까지로 만들어 놓은 것에서 유래한다고 합니다. 위키백과에 up to eleven 으로 검색하면 11까지 되어 있는 이미지도 나옵니다. 

up to 11 은 무언가를 최대치로 올렸다는 관용표현입니다.

아무래도 영어문화권에서 살지 않으니까 영화/미드 에서 보는 어떤 표현들은 낯설때가 많은데요.
출처 : Inside Out
On a scale of one to ten 이라고 한 뒤 I give this day an F 라고 합니다. 약간의 유머적인 요소죠.
"1~10까지로 평가해 본다면 난 오늘이 F 라고 생각해"

암튼...

영어자막으로만 영화를 보면 아무래도 한번에 내용을 100% 이해하지는 못 합니다. 저렇게 어떤 표현은 정말 생소한 경우도 있고, 어떤 경우는 자막임에도 너무 빨리 지나가버릴때도 있고, 많은 경우는 낯선 단어들이 나와서 이해가 안 되는 경우도 있구요.

처음에는 좀 답답하실 거에요. 저도 그랬으니까요. 어학 처음 배우는 학생들에게 처음에 답답하더라도 조금씩 원어자막으로 보는 연습을 해라고 권유하면 "봐도 하나도 모르는데 어떻게 한글자막 없이 봐요?" 라고 합니다. 저도 처음 중국어/영어 배울때 정말 미친 듯이 답답했었죠. 처음에는 'Finding Nemo' 'Toy Story' 'Shrek' 같이 더빙이 된 애니메이션 위주로 반복해서 봤는데요. 이게 계속 반복해서 똑같은 걸 들으니까 아주 조금씩 들리더라구요. 뭐 처음에는 답답하고 짜증나고 언제쯤 한글자막 없이 영화를 볼 수 있을까 생각하며, 그렇게 연습했습니다. 

최근에 인피니티워 번역이슈가 되었었죠. 계속 연습해서 왠만한 생활드라마물은 영어자막마저 없이도 볼 수 있도록 연습하겠습니다. 

대만의 사주자판기 작동 모습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저의 집근처 서점에 안 보이던 사주/운세 뽑기 자판기가 어느날 생겼더군요. 10원짜리 동전 하나만 넣으면 사주가 적힌 종이가 나온다는 건데요. 호기심에 한 번 해 보았습니다. 
이렇게 돌돌 말린 종이가 나옵니다. 어찌나 꽁꽁 잘 말려 있는지 이거 꺼내는데 약간의 노력?이 필요했습니다. 
"다른 사람의 비밀을 누설하지 말라" 뭐 그런 내용의 종이가 나왔습니다. 

대만에는 아직도 카페나 식당에 가면 동전넣고 누르면 운세가 적힌 종이 나오는 기계를 볼 수 있습니다. 

이 기계 안의 남자가 어떻게 저 종이를 가지고 나오는지에 대한 영상은 아래를 확인해 주세요.


재미로 해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다들 자신의 미래가 궁금하시죠? 대체로 현재 나 자신이 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 미래가 예측이 되더라구요.

저는 요가를 평소에 틈틈히 하고 있는데요. 올해부터는 조금 더 본격적으로 목표를 가지고 하고 있습니다. 목표한 유연한 어깨관절을 위해서 대략 3년 정도 생각하고 있는데요. 요가강사님이 보시더니만 2년 안으로도 될 것 같다고 하시는데... 아직 그 분이 제 몸의 뻣뻣함의 정도를 잘 모르시고 하시는 말씀인 듯 하구요. 제가 몸이 너무너무너무 뻣뻣하거든요. 몸 뻣뻣한 정도를 가지고 1~100%로 구분하면 아마 하위 10%에 들어갈 겁니다.

요지는... 제 3년후의 미래? 지금이라도 꾸준히 요가를 하면 제 몸이 어떻게 변해 있을지 예측 가능하죠. 점쟁이가 제 몸의 건강을 예측 해 주는 것이 아닙니다. 


일요일오전 대만미술관 가는길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일요일 오전 가볍게 자전거를 타고 저의 집에서 그다지 멀지 않은 대만미술관 까지 아주 가벼운 마음으로 다녀왔습니다. 가끔은 출발비디오여행이 끝나는 시간까지 빈둥거리며 누워 있고 싶은 일요일오전이 있구요.(대만이라 출발비디오여행을 볼 수는 없지만 예를 든겁니다) 가끔 일요일 오전 비가 내리면 비를 바라보며 그냥 밖을 바라보고 싶은 일요일오전도 있습니다. 또 가끔은 일요일오전 집 근처 나가서 우아하게 브런치카페에 가서 브런치를 먹으며 시간을 보내고 싶을 때도 있구요.
이날은 집 근처 자전거를 타고 가벼운 활동을 하고 싶은 일요일오전 이었습니다. 너무 힘들지 않고 멀지 않은 집근처에 있는 대만미술관까지 다녀왔습니다. 붉은색 꽃이 만개를 해서 아주 좋더군요. 저렇게 운동나온 사람도 산책하던 아주머니도 가지고 있던 휴대폰을 꺼내게 만드는 마력을 가진 붉은꽃 입니다. 
비상설행사를 하더군요. 8회째 열리는 환경, 동물권리, 인류건강, 웰빙 관련 행사이라고 하더군요. 대부분 젊은 사람들이 가판대에서 물건을 팔고 소개하고 있더군요. 잠시 시장의 이런저런 풍경을 보시겠습니다.
먼저... 오전이었지만 더운 날씨에 가지고 나온 물도 거의 다 마셔버렸고, 또 물이 따뜻해져서 별로 갈증해소에 도움이 되질 않아 빙수를 하나 먹고 구경 하기로 합니다. 
그리고 그 앞에 보이던 반투명 과일케익도 하나 시켜서 살짝 떨어진 당분도 보충을 해 줍니다. 빙수를 먹으니 살짝 기운이 납니다. 그래서 다른 매장도 천천히 둘러 보았습니다. 이 행사의 메인테마가 파티 입니다. 그래서인지 다들 뭔가 즐거운 표정들 입니다. 
즉석해서 꼬치를 구워서 팔고 있습니다. 조금 전 케익 먹지말걸 이라고 살짝 후회를 했습니다. 
한쪽에서는 수제피자도 만들고 있더군요. 조금 전 케익 먹지말걸 이라고 살짝 후회를 했습니다. 
그 외에도 다양한 먹을거리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걸어놓은 과일장식이 인상적이네요. 화분들도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그 화분들 너머로 어떤 여자분이 땀 때문인지 어깨에 휴지를 끼워 넣고 있네요. 이 날 좀 더웠습니다. 사실 저런 옷차림을 해도 더웠는데, 어떤 여자분이 조금 패셔너블 하게 옷을 입으려고 한건지 안에 옷을 두겹으로 입은 뒤 겉에 녹색야상 같은 엉덩이까지 내려오는 자켓을 입은 뒤에 목에는 두꺼운 헤드폰을 걸고 있으면서 땀을 운동하고 있는 사람처럼 흘리고 있더군요. 뭐 패션이야 개인고유 영역이니까 상관하면 안 되겠지만, 그래도 마음 한 켠으로는 자켓이라도 좀 벗지 라는 마음은 들었습니다. 
아무튼 그 휴지를 어깨에 끼운 팀은 햄버거를 만들고 있더군요.
멕시코음식 매장도 있었는데 조금 더운 날씨때문인지 사람이 많이 찾지는 않더군요.
멕시코매장 저 너머로 또 한 무리의 청소년들이 있습니다. 파란색이케아티셔츠를 입은 사람들이 행사를 하고 있더군요.
대만이케아에서 주관하는 행사인 듯 한데요. 머리에 띠를 두르고 이마에 모양/글자 들을 붙인뒤 서로 잡으러 다니는 걸 봐서는... 자신의 능력은 모르고 그냥 감으로 자기 보다 능력치가 낮은 사람을 잡는 그런 게임인 듯 합니다. 
이런 공산품들도 판매를 하고 있고, 수공악세사리들도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이런 장터구경 재밌죠.
그리고 녹음이 무성해서 운치가 있는 고택정원도 둘러보고...
또 다른 공원의 풍경도 구경을 했습니다. 저기 저 원형통. 제가 대만 처음 왔을때는 집이 여기 따즈가 아니었거든요. 여기서 훨씬 더 먼 타이베이의 동쪽끝자락이었는데요. 그 당시에는 집에서 여기까지 오면 거리가 조금 있었습니다. 그러면 저기 원통에 들어가서 누워서 쉬곤 했었는데요. 
일요일 오전 가볍게 자전거로 대만미술관까지 가다가 본 풍경들 소개를 해 보았습니다. 정작 미술관까지는 30분?도 채 안 걸리는데 중간에 구경을 두시간 넘게 하느라 미술관은 그냥 스쳐지나기만 했네요.

어제 월요일은 타이베이의 기온이 딱 좋았습니다. 어제 저의 학생과 요가를 함께 하러 헬스장까지 걸어서 갔는데. 바람불고 선선해서 딱 좋더군요. 일요일의 사악한 더위를 욕하면서 '딱 오늘같은 기온이면 좋겠다' 라고 찬양하며 걸었습니다. 오늘은 살짝 무덥고 내일은 소량의 낮은 확율로 비소식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