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한국상황으로 보면 상상도 할 수 없는 대만의 오토바이단속 수준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이번에 한국에서 1년 정도 생활하다가 나왔는데요. 한국에 1년 정도 있으면서 가장 인상적인었던 것 중 하나가 무법천지의 오토바이주행문화 였는데요. 오토바이들은 법의 단속 범위 밖에 있는건지, 가끔 신호에 맞추어서 서 있는 오토바이를 보면 어떤 사람인가 하고 눈길이 한 번 더 갈 정도로 신호를 지키는 오토바이도 적고, 횡단보도, 인도주행은 기본입니다.

제가 장기로 살았던 국가들도 교통문화하면 만만치 않은 중국, 태국 이었음에도 오토바이운전문화 만큼은 우열을 가리기가 조금 힘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대만은 이륜차문화만큼은 단연 선진국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위의 사진을 보시면, 저기 편의점 옆에 잠시 주차를 했다고 경찰이 스티커를 발부하는 모습입니다. 제가 저 당시 맞은편에서 모든 상황을 보고 있었는데요. 남녀가 탄 오토바이가 편의점 옆에 오토바이를 세우고 잠시 편의점에서 물건을 사가지고 나오는 동안 경찰이 스티커를 끊는 모습입니다. 
 
대만은 오토바이도 지정된 주차공간에 주차를 해야 하며 시내중심가에는 오토바이주차타워도 있어서 거기에 주차를 해야 합니다. 아무곳이나 주차를 하면 스티커를 받습니다. 사진 왼편에 오토바이들이 세워져 있는 공간이 바로 오토바이주차구역 인데요. 오토바이주차구역에도 시내에서는 유료가 많아서 세우고 나서는 돈을 내야 합니다. 

교차로 신호등 빨간불일때 횡단보도로 해서 인도로 올라가서 중앙선 너머 반대편으로 건너가는 뭐 이런 우리나라의 오토바이문화를 볼 때 이건 너무나도 억울한 상황 아닙니까?
위의 사진을 보시면 그 남녀가 잠시 저기 오토바이를 세우고 편의점 들어간 순간에 홀로 서 있는 오토바이의 스티커를 발부하는 모습인데요. 

한국의 오토바이운행문화를 보다보니 대만오토바이문화가 생각나더군요. 전체적으로 대만은 이륜차문화가 잘 되어 있습니다. 
물론 대만에서도 안전헬멧 안 쓴 오토바이를 아주아주 드물게 볼 수는 있습니다. 타이베이에서는 보기 어렵고, 지방도시로 나가면 간혹 볼 수 있습니다. 

기억을 더듬어보면 오토바이가 인도로 주행하는 경우는 겪어보지 못 했던 것 같구요.

자전거가 많지만 크게 보행에ㅔ 방해가 된다는 그런 느낌도 없었던 것 같네요.
스트라이다 자전거로 타이베이에서 남쪽끝자락까지 주행을 하면서도 이륜차도로가 잘 분리가 되어 있어 차량으로 인해 위협이 되는 경우도 거의 없었을 정도로 대만은 이륜차문화는 배울만 합니다. 

최근 한국의 경우에는 오토바이단속과 관리에 대해서는 방치를 하고 있는 느낌이구요.
태국에서도 운전을 하다보면 오토바이들이 차량사이로 혹은 차량과 너무 가깝게 붙어서 달리는 경우가 많아 신경을 많이 써야 하는데, 한국도 태국에 뒤지지 않는듯 하더군요. 다행히 태국이나, 대만, 베트남에 비해서 오토바이의 수량이 적어서 그나마 나아 보이긴 하지만, 언젠가는 한국도 오토바이에 대한 단속을 좀 더 해야할 것 같습니다. 


덧글

  • 함부르거 2021/09/27 10:42 #

    우리 나라 오토바이 문화는 정말 개판인데 정부나 국회나 다 관심이 없어 보입니다. 요즘 배달 수요가 늘어서 더더욱 문제가 되고 있구요.

    저 젊을 때만 해도 교통경찰이 헬멧 안 쓴 오토바이 단속하는 모습을 종종 봤는데 요즘은 그런 것도 안 보이네요. -_-;;;;
  • 하늘라인 2021/09/28 22:16 #

    행정부와 국회가 손을 놓고 있다는 것에 공감을 합니다. 오토바이 단속위주로 강화할지 번호판관리를 위주로 개선할지는 정부와 국회가 알아서해야 할 일이지만 현재는 선을 조금 넘은 상태인 것 같긴 합니다.

    참고로 저도 의경복무를 하면서 잠시 교통스티커도 발부를 해 본 적이 있는데요. 말씀하신대로 그 당시에는 오토바이도 안전헬멧이나 1차로 주행하면 잡아서 스티커를 발부했는데, 요즘엔 그것도 잘 안 보이는 것 같긴 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