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에서 체류하는 사람들은 보험은 어떻게 하는지에 대한 의문 하늘라인의 하늘공간

얼마전 한국에서 유학생활을 하는 저의 태국지인이 몸이 아파 병원엘 다녀왔습니다. 갑작스레 아픈 상황이라 119를 타고 그 지역 큰 병원을 가서 피검사 및 CT 촬영까지 받았다고 하더군요. 다행히 뭐 심각한 병이 아니라 관절사이에 염증? 같은 것이 생겨서 심한 통증이 온 거라고 주사맞고 약만 받아 왔더군요.

그런데 병원비가 50만원이 훌쩍 넘는 액수로 나왔습니다. 태국에서 어렵게 온 학생이 저 정도 액수... 아마도 한달 생활비 보다 더 많은 금액이 1회 병원비로 나간 셈인데요. 다행히 유학생이라 의무보험은 가입이 되어 있는데, 선지불하고 후환급을 받는 방식이라 얼마나 환급을 받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제가 호주에 있을때 자전거를 주로 타고 다녔었거든요. 지하철이 없는 지역이라 다운타운까지 이동할 때 주로 자전거로 이동을 많이 했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저녁에도 이렇게 자전거로 귀가할 때가 많았었는데요. 늘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혹시라도 내가 사람을 치거나 지나가던 자동차를 긁으면 그 비용은 어떻게 지불해주지? 라는 생각이 늘 있었습니다. 

스트라이다 라는 느린 자전거이지만 사고는 예기치 못 한 곳에서 발생하는 법이거든요.
특히 저렇게 갑자기 차를 타려고 하거나 차에서 내리려고 문을 여는 사람이 있을까봐 늘 조심했었습니다. 

저는 또 위의 사진 부근에서 현지인 자전거를 탄 남자가 인도로 달리다가 지나던 행인을 친 상황을 직접 목격했습니다. 그래서 왠만하면 내가 위험하더라도 차도 위주로 다녔었구요..
가끔 저녁시간대에 자전거를 타고 가다보면 술마신 젊은 애들이 장난인지/시비인지 를 걸어 오는 경우도 있어서 늘 조심하려 했었습니다. 
태국에서 우핸들 운전만큼은 아니었지만, 호주도 또 교통체계가 우핸들체계라 차를 따라 주행하는 자전거도 약간의 적응이 필요했었습니다. 
다행히 시드니도 이륜차 보호에는 대만만큼이나 적극적이어서 한국이나 태국처럼 위험하지는 않았습니다. 

무튼 지금 생각해보면 그 당시 큰 사고 나지 않고, 의료비나 손해배상비용이 발생할 사건이 없었다는 것에는 지금도 감사를 하고 있습니다. 만약 그 때 제가 사람을 쳐서 그 사람의 병원비를 배상해줄 상황이 되었다면 그 나라에서 보험이 없었던 저는 얼마나 많은 금액을 지불해야했을지 상상이 가질 않습니다. 

사실 지금 한국에서도 이런 경우, 제가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사람을 치었을때 배상을 도와주는 보험이 없어서 이번을 계기로 이런 류의 보험 하나 정도는 들어 두어야겠다는 생각을 얼마전 태국지인의 병원비 상황을 보면서 하게 되었습니다. 

덧글

  • dj898 2021/06/15 08:59 #

    뻘글하나! :)

    호주에서 인도로 자전거를 타고다니는건 16세 이상이라면 불법으로 알고 있습니다.
    단 16세 이상 이라도 몸이 불구라서 차도에서 자전거를 탈수 없는 경우 증빙서 지참시 허용이라고 들었구요.
  • 하늘라인 2021/06/18 21:58 #

    뻘글이 아니라 아주 중요한 정보입니다.

    한국도 자전거 등을 포함한 이륜차가 인도로 다니면 안 되는 걸로 알고 있으나, 사문화된 법에 가까워서 크게 단속을 하지 않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또 저도 자전거를 타다보면 어떤 도로는 너무나 위험해서 인도로 탈 수 밖에 없는 구간이 있는 것도 사실이구요.

    유용한 팁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