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고스런 느낌의 대만 타이중 궁원안과 내부모습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대만 타이중에 아이스크림으로 유명한 궁원안과宮原眼科 입니다. 이전 일제시대때 안과건물이었다고 하는데요. 지금은 아이스크림 및 각종 디저트류, 음료 등을 팔고 있습니다. 타이중에 가시면, 한번쯤은 가서 구경해 볼만한 곳입니다. 오래된 건물을 리모델링해서 잘 만들어 두었거든요.
궁원안과의 전체 모습입니다. 아래 이전 건물에 위쪽에 유리로 개보수를 하였습니다. 궁원안과의 이 각도 사진은 별로 없으리라 생각되는데요. 맞은편 비교적 새로 생긴 호텔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이 호텔 가성비가 괜찮더군요. 다음에 소개해 보겠습니다. 
여전히 사람들이 줄을 서 있습니다. 2년전인가 오전에 갔을때 정말 놀랐었죠. 그 날 오전 비바람이 거세게 불었는데, 저는 차를 가지고 여행을 하고 있던 차라 차로 여길 오면서 속으로 '이렇게 비바람이 부는 아침에 무슨 사람들이 있겠어?' 라고 생각했는데 많은 사람들이 있는 걸 보고 살짝 의외였었죠.

나비넥타이를 맨 어르신께서 기다리는 손님에게 아이스크림 메뉴판을 나눠주고 있습니다. 
내부는 해리포터영화의 세트장 같은 느낌도 살짝 납니다. 
높은 천장에 유리라서 실내가 넓어 보입니다. 
유리벽면을 찍어 보았습니다. 사진에 특수효과를 준 것 같은 느낌입니다. 그리고 이번에 보니까 종업원들 유니폼들 디자인이 바뀌었더군요. (기억하기론 그렇습니다)
이런식의 원피스와 저런식의 걸스카우트 같은 유니폼입니다. 
외부에 저렇게 자전거에 아이스박스를 놓고 아이스크림을 팔고 있더군요. 사람들이 사진도 찍고 하는 걸 보고 저도 함께 사진을 요청해 보았습니다. 
실제 학생이 알바를 하는건지는 모르겠지만, 저 복장이 잘 어울리는 귀여운 얼굴상의 직원입니다. 
다양한 디저트류를 판매하고 있으니 구경해 보시면 될 것 같구요. 저는 여기 펑리수 맛이 어떤가 구입을 해 보았는데, 맛있더군요.
밤에는 또 조명이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밤이 되니 확실히 줄 서는 사람은 많이 없더군요.
안과라고 저런 시력검사표를 활용해서 광고를 한 건 좋은데, 아이스크림 담는 과자에 눈알이... 

올 여름 워낙 공포/호러 영화 드라마를 많이 봐서 눈알 정도는 아무렇지도 않긴 합니다만...
방식은 베스킨라빈스 와 유사합니다. 원하는 맛을 그릇에 담아 줍니다. 
아이스크림 + 토핑 을 저렇게 담아 먹는 건데요.

궁원안과가 두 곳이 있습니다. 여기는 좌석이 없는 곳이구요. 조금 떨어진 곳에는 좌석이 있는 매장이 있습니다. 바로 아래사진들...
여기는 2층에도 좌석이 많습니다. 처음 보신 곳에서 구입해서 여기서 드셔도 되고, 아니면 여기서 구입하셔서 여기서 드셔도 됩니다. 참고로 여기 건물은 이전 일제시대때 신용협동조합, 금융기관으로 사용되어졌던 곳이라 아래사진처럼...
외부 벽면에 대형 금고가 유리안에 보존되어 있습니다. 이전에 소개해 드렸던 일제시대건물의 스타벅스에 있는 금고 (글보기클릭)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큰데요. 아무래도 여기는 은행같은 금융건물이다보니 금고도 급이 다르네요. 링크속 스타벅스 금고는 보는 순간 '어찌 어찌 하다보면 열 수도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드는데, 이 금고문은 '앤트맨'을 불러야 할 것 같습니다. 
만약 안과건물에서 아이스크림을 구입하셨다면 바로 앞에 있는 하천이 있습니다. 서울의 청계천처럼 조성을 해 두었는데요. 거기 앉아서 물고기들 보면서 드시면 됩니다. 물고기들에게 빵조각을 던져 주려고 했는데, 먹이금지 라는 표지판이 있더군요.

이것저것 먹으며 천천히 걷고 구경하는 여유있는 대만 타이중여행. 단, 아이스크림 드실 땐 너무 여유 부리시면 안 됩니다. 날씨가 더워서 빨리 녹습니다. 

어제오늘 타이베이는 비가 좀 내렸습니다. 밤에는 빗소리가 꽤 크게 들리더군요. 

덧글

  • 봉봉이 2018/08/15 12:20 #

    재밋게 보고 있어요
  • 하늘라인 2018/08/15 12:47 #

    이런 격려를 받으면 저도 힘이 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