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영화 '챔피언' 의 대만광고판에서 한 컷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대만내에서 마동석의 인지도가 높아서인지 영화 '챔피언' 이 일반상영관에서 6월 15일 정식개봉을 했습니다. 

이렇게 입식 포스터를 만들어 광고를 하는데 사람들이 관심을 많이 가지더군요. 저도 한 컷 찍어 보았습니다. 
원래는 이런 식으로 영화관입구에 입간판이 세워져 있습니다. 대만 제목은 ‘冠軍大叔’ 챔피언아저씨 라고 뒤에 아저씨 라는 한국적 느낌이 나게 만들었네요. 오빠, 아저씨 이런 단어들은 한류를 조금 아는 대만사람들에게는 친숙한 단어들이거든요.

영화 '챔피언' 도 부산행, 신과함께 처럼 대만에서 흥행하기를 바랍니다. 

대만에서도 이런저런 한국영화를 많이 상영해 줍니다. 제가 가끔 가는 비주류영화도 많이 상영해주는 소규모 극장이 있는데요. 거기 홈페이지 보시면 한국영화도 많이 상영해 줍니다. 


위의 링크 들어가보시면 한국영화 '복수는 나의것' '포레스트' 등 상업영화관에서 하지 않는 한국영화 및 철지난 영화도 상영을 많이 해 줍니다. 이번달에는 반응이 좋은 '버닝' 도 해 준다고 해서 기대중이고, 무려 '살인의 추억' 도 해 준다고 하네요.

'살인의 추억' 여태껏 봤던 인상깊게 봤던 영화 5개를 꼽으라면 꼭 들어가는 영화인데요.

같은 영화라도 극장에서 보면 조금 몰입을 잘 할 수 있을 때가 있잖아요.... 라고 조금 완곡하게 적은 이유는 요즘 극장에서 휴대폰 켜서 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 놈의 휴대폰 잠시 꺼 두면 안 되는지...
영화 극장씬의 최고 감동적인 부분은 'Cinema Paradiso' 씨네마천국 일 것 같은데요. 이 영화는 올 해도 한 번 생각나서 봤는데, 그 때 봐도 참 여운이 많이 남더군요. 영화 내용을 다 알고 몇 번이나 봤는데 말이죠.

오늘은 한국vs스웨덴 축구가 있는 날입니다. 엄청 기대하고 있는데요. 인터넷으로 방송을 봐야 하는데, 인터넷 안 끊기길 바라며...

어제 멕시코vs독일 경기 보셨나요? 전 독일축구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거든요. 쟤네는 키도 큰 녀석들이 조직력도 좋고 스피드도 빠르고 해서 아무리 해도 이길 수 없을 것 같은 막연한 두려움이 있는 팀이었는데, 어제 멕시코를 보니 쟤네들 스피드와 역습을 막아 낼 수 있을까 라는 걱정이 앞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