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 마시다 가끔 마시면 기분전환 되는 꽃차花茶 차이컬쳐

저는 기본적으로는 녹차를 즐겨 마십니다. 꼭 녹차가 아니면 녹차같은 다른 향이 많지 않은 그런 차를 평소에 즐겨 마시는데요. 거의 매일 몇 잔씩은 마십니다. 

그런데 가끔은 다른 종류... 예를 들면 이런 꽃차花茶를 마시기도 하는데요. 이상하게 꽃차 종류는 주력으로는 못 마시겠더라구요. 그냥 가끔 기분전환으로 마십니다.
꽃차 들도 여러 형태로 되어 있는 것이 있는데요. 얘는 이런 식으로 동그랗게 구형으로 말려져 있습니다. 보통 저런 녀석을 뜨거운 물 속에 넣으면 첫번째 사진처럼 확 펼쳐지는데요. 그래서

개화차 開花茶 라고도 부릅니다. 

물론 꽃차들도 티백형태로도 있고, 건조된 분말까지는 아니지만 일반차처럼 말려서 파는 형태도 있습니다. 시각적으로 좀 멋진건 이렇게 구형으로 된 것이죠. 뜨거운 물에 넣으면 되니까요.

중국본토가면 가끔 식당에서 투명한 유리컵에 저거 하나 넣어 주는 곳도 있는데요.

의외로 진해서 저는 큰 투명주전자(커피포트주전자)에 넣어서 시각적 즐거움과 약간은 옅은 농도로 해서 마십니다.
각각 펼쳐지는 모양도 조금씩 다르고 꽃의 수량이 다를때도 있구요. 그리고 여러가지 종류가 있으니 다양한 차 좋아하시거나, 녹차만 마시다가 가끔 기분전환 하고 싶을때 드셔보시면 좋습니다. 

저는 차를 자주 마시지만, 차에 대해서는 별로 알지는 못 하구요. 그냥 녹차 좋아하고, 보이차의 깔끔한 맛을 좋아하는데요. 보이차는 워낙 가짜가 많아서 좀 저가형은 구입하기가 망설여지고, 믿을만한 가게가 아니면 잘 구입을 안 하게 됩니다. 

중화권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구형모양의 개화차 입니다. 

긴 연휴를 마치고 오늘 첫출근 한 대만지인들은 아마 오전에 이런 개화차 라도 마시고 정신을 차리고 싶은 심정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