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회사 사표쓰고 중국어배우러 대만 온 34살(3-3편:스트라이다대만종주) 차이컬쳐스터디

한국에서 평범한 회사의 직장인. 34살. 미혼. 그러다 뭔가 직장생활이 맞지 않아 사표.

새로운 시작도 할 겸 보라색으로 염색을 하였으나 며칠만에 보라색 다 빠져 지금은 노란색.

새로운 인생시작을 위한 각오도 다질겸 스트라이다로 대만종주 도전.

중국어를 배우기 위해, 새로운 인생설계를 위해 '차이컬쳐스터디' 를 찾아온 저녀석 입니다. 

이 이야기는 3-1편 부터 연재가 되었습니다.



이야기 시작합니다.
Day.3
어제 둘째날은 정말 힘들었다. 구름 한 점 없이 하루종일 내리쬐는 태양아래 35도가 넘는 기온속에서 허허벌판 아스팔트를 달리는 것이 쉽지 않았다. 어제는 대만의 타이중 이라는 도시 중심가에 숙소를 정했다. 대만일주 노선에서 한시간 정도 더 자전거를 타고 들어와야 하는 거리에 있는 숙소라 심리적으로 더 힘들었다.

원래는 타이중 시내에 숙소를 잡고 주변의 '봉갑야시장'도 구경을 할 당찬 계획이 있었으나, 숙소 도착해서 씻고 나니 아무것도 할 힘이 남아 있지 않았다.

그래도 숙소 옆에 '궁원안과 아이스크림가게' 가 있어 기념사진만 찍었다. 아직 문을 열지 않았다.
둘째날 출발한 신주기차역新竹站 이 105Km 떨어졌다고 한다. 어제는 숙소까지 거의 115~120Km 를 달렸다. 하루 자전거로 120Km 가 뭔 대수냐? 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우리 자전거는 스.트.라.이.다.

바퀴도 작고 변속기어도 없다. 그리고 쟤는 원래 장거리 레이싱용 자전거라 아니라 조금 오래 앉아 있으면 엉덩이가 미친듯 아픈 구조이다. 

암튼 그래도 시작을 했으니 목적지를 향해 출발해 본다. 
지금은 사용되고 있지 않은 철로이다. 이전 일제시대에는 이 철로를 통해 대만의 주요 수출품목이었던 설탕을 운송했다. 여기 대만중부에서 사탕수수를 재배하고 설탕을 가공해서 수출을 했는데, 이 설탕은 담배와 함께 대만의 주요 전매사업이었다. 
시골이라 이런 '죽창' 을 가공/판매 하는 공장이 있다. 한국에서는 연인염장 지르는 사람들에게 사용하는 용도로 사용되지만, 이 지역에서는 주로 식물재배를 할 때 '지지대' 역활로 사용한다. 혹시 죽창 공동구매 하실 분들은 차이컬쳐로 연락을 주기 바란다. 우리 주위에는 염장을 지르는 커플들이 너무 많다.
3-1편에서 소개한 대로 대만자전거 일주코스는 놀라우리만큼 잘 되어 있다. 안내표지판도 잘 되어 있어 구글맵네비가 필요 없을 정도로 자세히 되어 있고, 도로의 대부분이 이륜차와 분리된 실선이 있어서 도로에서 차량과 함께 달리는 위험이 없었는데, 이 다리가 달렸던 구간 중에서는 가장 스릴? 있는 코스였다.
반대편이 보이지 않는 긴 다리인데, 차량과 함께 달리는 몇 안 되는 구간이었다. 다리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정말 멋졌다. 다행히 시골지역이라 차량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다.
철교를 무사히? 지나온 기념사진 한장.

이번 자전거종주를 떠날 때 내가 가장 걱정했던 부분이 '안전' 이었다. 항상 이런 행사를 기획하고 주최를 하는 사람입장에서는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는데, 다행히 특별한 사고나 이슈없이 무사히 타이베이에 돌아와서 이렇게 후기를 남기고 있다.
이번 자전거여행을 통해 느낀 점을 저녀석에게 물어보니, '만났던 대만사람들이 다 친절했다' 라는 것이다.
여기 자전거방에도 주인이 아주 친절하게 이것저것 물어봐주고 혹시 물 없으면 물도 주겠다고...
비록 저런 허름한 자전거가게였지만, 마음만큼은 도시의 어느 큰 자전거가게보다도 더 큰 마음씨를 가진 주인이었다. 

남에게 배려를 할 마음의 여유가 없는 건 결코 행복한 것이 아니다. 경제적인 여유가 없어도 심리적인 여유가 있으면 자연스레 남을 배려하고 조금은 베풀면서 살 마음이 든다. 
위의 사진을 보면... 할머니들이 삿갓모자와 천으로 얼굴을 가리고 오토바이를 타고 선두의 어느 할아버지를 따라 가는 모습이다. 농촌이라 농사일을 단체로 하러 가는 모습이다. 일당받고 농사일 거들러 가는 모습인데, 대만은 땅이 좁아서 그런지 논, 밭들이 한국과 비슷한 면적이었다. 그 말은 중국본토처럼 압도적으로 넓은 지역은 여행내내 보질 못 했다. 

중국본토의 옥수수 밭을 예로 들어보면, 차로 달려도 계속 옥수수 밭이 나온다. 현지인들에게 '이 넓은 옥수수 밭의 옥수수를 도대체 어떻게 따냐?' 라고 물어 보면, '여기 일할 사람 많아. 사람들 투입하면 넓어도 금방이야' 라고 한다.
소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에서 나오는 잡화점 같은 느낌을 받은 어느 마을 초입에 있는 가게이다. 이 소설은 앞부분을 읽다가 재밌어서 한국에서 대만까지 들고와 지금 책장에 꽂혀 있는데, 이런저런 게으름으로 아직 못 읽고 있다. 내년엔 영화로도 나온다고 하는데, 영화나오기 전에 꼭 읽어야 겠다.
그렇게 농촌지역의 논밭을 달리자 거짓말처럼 '스타벅스가 있는 번화가' 가 나왔다. 사실 이날 일정중에 일부러 여기 스타벅스를 넣었다. 이 스타벅스는 대만스트라이다 동호회 사람 고향에 있는 것인데, 독특한 건물외관과 특별한 이유로 언론에도 소개가 된다고 했다. 그래서 종주코스와 멀지 않아 일부러 찾아 왔다.
 
이 스타벅스의 건물은 일제시대때 이 지역 사탕수수/설탕 업무를 위해 여기서 거주하던 일본사람들의 숙소건물을 그대로 사용했고, 스타벅스 + 성품서점誠品書店(대만유명체인서점)과 함께 입점이 되어 유명하다. 개업한지가 2년인가 밖에 되지 않아 여길 온 한국사람도 거의 없을테고(이 시골까지 이 스타벅스를 보러 올 정도면 대단한 매니아일거다) 한국어로 된 소개자료도 찾기 어려울 것 같아 별도로 소개해 보려 한다.
스타벅스 부근에 있는 이전 일제시대때 사탕수수/설탕 운송을 했던 철도역이다. 물론 지금은 카페와 기념품가게로 운영되고 있으며, 철도역의 기능은 없다.
이 지역의 지역명은 虎尾(호랑이 꼬리)이다. 간판을 자세히 보면 역이라는 한자가 驛역 으로 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중화권에서는 기차역은 站 이라는 한자를 쓰는데 역으로 되어 있는 걸로 보아 일제시대때 작명한 걸로 유추해 볼 수 있다.
그 역 바로 옆에 지금은 사용되고 있지 않은 철로가 있다. 대략 분위기를 보니 이 지역 사람들이 산책을 하거나 데이트를 하는 코스인 듯 하다. 사진 속에도 두 커플이나 보이고... 

대만지인의 소개를 받아 간 이 마을 雲林鎮 虎尾. 참 괜찮았다. 원래는 여기서 20~30Km 정도 더 달려야 하는 일정이었는데, 앉아서 커피도 한 잔 하고 이런저런 풍경 보며 오래 쉬고 나니 급피로가 몰려와 떠나기가 싫어졌다. 그래서 오늘일을 내일로 미루기로 하고 여기서 1박을 했다.

이 날 여러 인상 깊은 풍경들이 많았는데, 그 중 하나는 바로 이날 머문 숙소가 아닌가 생각된다.
뭔가 독특한 느낌의 민박이다. 여자 혼자 여기 머물면 좀 무서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의 음산한 느낌의 넓은 공간의 민박이었다. 이 민박도 여행후기 번외편으로 소개를 해 보려 한다. 다음에 소개를 하겠지만, 이전 낡은 건물을 새로 리모델링을 했는데, 호기심에 들어가 본 아래의 방...
이 방은 왜 이대로 남겨 두었으며, 저기 사진들은 리모델링을 하면서도 떼지 않고 남겨 두었을까? 민박사장도 여자이던데... 이 방은 도대체 뭘 했던 방일까? 함께 간 그녀석과 여러 상상을 했던 방이다. 암튼 인상적인 민박이었다.


*재미를 위해 본 내용은 과장/각색이 다소 있을 수 있으며, 며칠간 연재를 할 예정이니 재밌게 봐 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핑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