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연대대학에서 소개받은 중국학생'란쿤'(7) 중국첫방문기

2000년 1월. 여기서 중국어습득에 실패를 하면 내 인생은 끝이다 라는 각오로 중국을 넘어 갔습니다. 그전에 몇 번 중국어를 기존의 영어학습하듯이 하다가 완전히 실패를 했던터라 이번엔 더 간절하고 절실했습니다.

나를 가르쳐줄 학생을 교환교수님께 소개 받고 처음 만났을때, 전 저보다 형인줄 알았습니다. 넥타이와 정장. 그 이후에도 늘 넥타이와 정장을 입고 있더군요. 

학생회장에 모범생이라고 교수님이 특별히 소개를 해 주셨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여자친구는 늘 반에서 1등하는 학생이었습니다. 
바로 흰색옷 입고 넥타이 맨 친구인데요. 지금 생각해보면 쟤네들은 왜 저렇게 넥타이를 매고 생활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저 친구 여자친구... 지금은 둘이 결혼해서 자식키우며 살고 있는데요. 저 여자친구가 늘 1등하며, 지금은 '중국인에게 표준중국어를 가르치는 교수' 입니다. 중국어과 상위권으로 졸업하고 엄청 정확한 중국어를 구사하는 친구 '펑추에이' 인데요.

저 친구들을 만나서 전 정말 제대로 공부 했습니다. 또 그만큼 간절하고 절실한 나이였거든요.

저 2층침대 4개가 있던 8인용 기숙사... 중국산동성의 찬바람이 매서웠지만, 저 기숙사 안은 참 포근했었습니다. 늘 따뜻한 중국차 한 잔과 함께 공부를 했던 그 시절이 그립네요.
 
오늘도 그림은 '고2 사춘기라서 그런지 엄마아빠 할아버지 할머니 이모 등에게 한창 반항하고 있다는 소문이 들리는' Xuanxuan양이 수고해 주셨습니다. 저도 고2때 부모님하고 참 많이 싸웠는데요.

덧글

  • 2017/08/09 13:4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8/07 18:0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