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 온수도 없는 집에서 지내게 된 중국의 첫날밤(3) 중국첫방문기

한국의 아는 화교아저씨가 소개해 준 중국 어느 집주인의 집에서 살기로 하고 중국연태를 갔습니다. 


따라간 지역은 아주 허름한 어느 주택가였고, 거기서 나름 신축아파트였습니다. 기억으로는 10층 안 되는 아파트였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건물이 아직 완공이 안 된 상태에서, 자기들이 완공되면 살려고 가구만 먼저 들여 놓은 그런 집이었습니다. 다른 집들은 아직 완공이 안 되었고, 입주가 안 된 아파트였습니다. (참고로 중국은 아파트를 처음 구입하면 인테리어는 스스로 하는데, 공사할 때 인테리어를 함께 했던 것 같습니다.)

문.제.는.

온수와 난방이 없다는 겁니다. 일기예보 과거기록을 찾아 보면 2000년 1월 첫째주 중국산동성이 무척 추웠거든요. 눈발도 막 날리고... 살면서 외투와 이불을 다 꽁꽁 싸매고 자는데도, 그렇게 추웠던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엄청 추웠습니다. 이런 집에서 두 달을 살 생각을 하니 엄두가 안 나더군요.

저의 중국방문 첫 날은 공항에서 픽업 안 나와 하염없이 기다리고, 살기로 한 집이 공사완료도 안 된 아파트라 온수, 난방이 없어 고생을 했던...  저의 파란만장한 중국인생이 이 첫 날 부터 이렇게 저를 맞이하였네요.
 
그림은 언제나처럼 저의 대만지인, '복싱하고 운동해서 알통 조금 나오기 시작한 여자' 지니가 수고해 주셨습니다. 

(사진은 클릭하면 잘 보입니다) 사진에 알통 보이시나요?

핑백

  • 차이컬쳐 : 중국연대대학 외국인기숙사에서 새롭게 시작한 중국생활(12) 2017-11-14 01:03:46 #

    ... 절기간 란쿤의 고향에서 지내다 혼자 중국연대대학으로 돌아와 집을 연대대학교 내의 외국인기숙사로 옮겼습니다. 한국에서 화교지인이 소개해 준 집은 난방, 온수도 없고, 무엇보다 아파트가 아직 '건축중'인 그런 집이어서 생활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또 나에게 중국어를 가르쳐 줄 학생들이 많은 연대대학교로 숙소를 옮기는 것이 ... more

덧글

  • santalinus 2017/05/17 02:11 # 답글

    한겨울....난방기 없는 산동....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 하늘라인 2017/05/17 09:18 #

    세월이 많이 지났음에도 그 때 추웠던 방과 밤이 기억납니다.
  • santalinus 2017/05/17 12:59 #

    그나저나 첫 방문부터 정말 호되게 당하셨네요;;;;;;;
  • 하늘라인 2017/05/17 23:27 #

    첫 방문부터 추억에 오래 남는 일들이었습니다.
    당시에는 참 힘들고 정신없는 일들이었지만, 저런 경험들이 중국을 이해하고 배우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 제트 리 2017/05/18 11:38 # 답글

    ㅡㅡ;;;;; 끔찍 하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