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력 7월 1일 '지옥의 문이 열려 귀신들이 인간세계로 온다고...'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오늘 대만지인 중 한명이 생일인데, 찾아가서 케익이라도 전달해 주려고 했건만... 오늘이 음력 7월 1일 무슨 '지옥의 문이 열려 귀신이 인간세계로 와서 즐거워 하는 사람들에게 나쁜짓을 한다' 라고 해서 오지 말라고 하더군요.

종교가 없는 전 뭐 이런 날이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영화 '천녀유혼'에 보면 지옥의 문이 열리는 날 뭐 악귀의 힘이 가장 세지고, 또 어떤 날은 악귀의 힘이 가장 약해지고 하는 이야기가 나오긴 합니다만...
우리 불교계에선 이런 악귀를 쫓고 맞서 싸우는 신들이 있는데요.  위는 종교를 잘 모르는 저에게도 익숙한 '무슨나한' 이네요.
제가 좋아하는 가루다신입니다. 태국가니까 가루다신이 많더군요. 태국은행도 이 가루다신을 상징물로 사용하더라구요.

가루다항공사는 인도네시아 국적기라고 합니다. (수정합니다)
용신입니다. 龍신은 중화권에서 빠질 수 없는 신일듯...
아수라신입니다. 아수라신은 잘생김의 대명사네요. 만화에서도 아수라는 잘생기게 나오는데요.
뭔가 시각적, 음악적으로 악귀를 공격할 것 같은 이름 모를 신입니다.

아무튼 이런 신들이 있는데, 지옥에서 온 악귀들이 어떻게 사람들을 해친다고 일년에 한 번 있는 생일케익전달식을 안 하려고 할까요???
여기도 보시면 악기를 들고 있는 신이 있습니다.  위에 보니 '지국천왕' 이라고 적혀있네요. 나라를 지켜주는 신인가 봅니다.
오늘은 이런 지옥의 문이 열린 날이라고 생일케익도 주지 말라는 대만지인의 조언에 따라... 덧붙여 물놀이도 삼가하라는 조언에 따라 우리 부처님의 수호신들이 잘 지켜달라는 의미에서 불교의 수호신들 사진을 올려 보았습니다.

참고로 저는 무교이지만, 왠지 불교의 이런 이야기들은 좋아합니다. 인도신화이야기, 서유기 정도만 읽었는데요. 기회가 되면 더 많은 책들을 접해 보고 싶습니다.

핑백

  • 차이컬쳐 : 음력 7월 귀신의 달이라고 해서 많은 곳에서 제사를... 2016-08-17 16:40:20 #

    ... 열려 귀신이 온다는 달인데, 그 중에서도 오늘 제사를 지내는 곳이 많다고 합니다. </a><a href="http://chiculture.egloos.com/4119338">관련 내용은 이미 한 번 소개를 해 드렸습니다. 클릭해서 참고하시길 바랍니다.길 건너 편에도 저렇게 그늘막을 쳐 두고 제단을 꾸미고 있구요.대각선 건너편 ... more

덧글

  • 2016/08/03 16:3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08/03 17:2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6/08/04 00:3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rumic71 2016/08/03 19:13 #

    이태리에도 지옥의 문이 열린다는 내용의 영화가 있었죠.
  • 동굴아저씨 2016/08/03 19:31 #

    악기 들고 있는 신이면....간다르바?
  • 제목없음 2016/08/03 23:57 #

    저 날 대만에서 저 사진을 찍으시려면 부적과 소금도 넉넉히 준비 하셨을 것만 같은 그런 날이었군요ㅠㅠ
    불상과 신상들이 다른때와는 좀 많이 다르게 보여서 드립을 칠수가 없네요ㅠㅠㅠㅠ
  • PennyLane 2016/08/04 16:54 #

    악기 든 신은 간다르바 같군요. 다른 신들과 함께 불교를 수호하는 팔부중 가운데 하나입니다. 지국천은 흔히 말하는 사천왕 중 하나로 (아마 옆의 신도 사천왕중 하나일겁니다.) 동방을 수호하는 존재입니다. 4명인데 두명씩 짝을 지워 양쪽에 세우죠.
    두번째 사진은 밑에 쓰여있는대로, 나라연천입니다. 힌두신화의 비슈누신이 불교로 편입되어 팔부신중에 포함된 걸로 보입니다. 팔부중, 사천왕 모두 불교를 수호하는 존재이고 절의 두번째 입구에 세웁니다. 경주 석굴암의 가람배치를 생각하시면 이해가 쉬울겁니다. 불교사원의 가람 배치도 꽤나 정형화 되어있는지라.......
  • 하늘라인 2016/08/04 17:13 #

    이런 설명 정말 감사합니다.

    책도 읽으면서 좀 배워 보고 싶은 분야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