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오스트리아 여행 6일째 체코, 오스트리아 여행기

오늘은 연휴라 글을 몰아서 쓰게 되네요. 모두들 추석연휴 잘 보내시구요. 여행기 시작합니다.

6일째 가장 인상깊은 곳은 아무래도 벨베데레미술관이다. 여기서 보았던 미술작품은 한동안 미술 문외한이었던 내게 미술작품의 기쁨을 느끼게 해 주었다. 그중에 인상에 남는 작품도 여럿 있었고, 그림을 통해 그 당시의 생활상이나 문화를 엿 볼 수 있어서 좋았다. 특히 클림트의 Kiss 라는 작품은 왠지 모르게 묘한 느낌을 주었다. 여기는 한국어 오디오방송이 없어 작품의 설명을 들을 수 없어 아쉬웠다. 이 날 의외로 여기 작품들이 좋아 예정보다 이 곳에서 많은 시간을 작품감상으로 보냈다.

전시장 내에서는 촬영금지라 홍보액자만 찍었다. kiss 는 저기 오른쪽에 있는 작품이다.

사람 많은 곳이면 이렇게 동상퍼포먼스 하는 사람들이 꼭 있다.

모르고 들어가서 마신 커피가 맛있어서 인상적이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유명한 커피체인이라고...

우연히 들어간 성당에서 오르간연주가 있어 다리도 좀 쉴겸 감상. 아침부터 걷다보니 다리가 아주 아프다. 담엔 걷는 시간을 줄여 일정을 짜야겠다.

이전에 먹던 테리야끼소스가 생각나서 한 번 먹었는데... 맛은 그닥.

테리야끼는 넘 짰다. 여기도 레드불 많이 파는데, 종류도 여러가지. 쟤처럼 빨간색도 있고... 저 뒤에 있는 건 한국에 가져왔는데 아직 냉장고에...


세계로 뻗어나가는 태권도 라고 제목을 지으면 될까?

백색 쌍둥이첨탑의 성당도 멋있었다.

자이언트휠 이라고 해서 큰 관람차가 풍차처럼 돌아가는 것이 있는 곳인데... 이 곳은 방문순위에서 가장 아래에 두어도 될 듯. 그냥 쬐끄만 놀이공원에 큰 풍차같은 관람차가 있는데 그다지 자이언트 규모도 아니고 특별히 볼 건 없다. 그냥 일정이 촉박하면 뛰어넘어도 될 곳이다. 근처 공원이 이전에 왕들이 사냥하던 곳이라는 의미가 있지만 그냥 스킵해도 될 듯...

이 체인식당이 유명하다고 해서 저녁을 먹었다.


저녁에 비가 조금씩 내렸다. 1일째 프라하에서 일기예보에 비내림 이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창밖에 구름한점 없는 하늘을 본 뒤, 후웃!! 하며 우산 놓고 갔다가 비 맞고 돌아다닌 기억이 있어서 이 날은 오전에 하늘이 맑았음에도 비예보가 있어 우산을 챙겼다. 학습효과 짱. 같이 간 친구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근무를 해서 초록우산 의 우산 이 있다.

이런 음식을 파는 곳이다. 역시 맥주는 정말 맛있다.

이 날은 좀 자유스럽게 시내를 돌아다니는 것으로 일정을 잤는데, 벨베데레미술관 감상이 이날의 백미였다. 나의 미술문화지수를 확 올려준 계기였다.

여기서도 마찬가지로 버스나 지하철, 트램 등을 하루종일 이용할 수 있는 패스를 하나 사서 처음 탈 때 시각체크만 하면 하루종일 아무거나 타고 아무곳에서나 내릴 수 있으니 체력부담도 좀 덜고 비용도 아낄 수 있다. 너무 많이 걷는 일정도 안 좋다는 걸 절실히 깨닫는 하루였다.


덧글

  • 불티풀 2011/09/11 20:07 #

    클림트의 키스는 몇년전에 예술의 전당에서 보면서 그림 아래쪽의 꽃들이 무얼까 하면서, 나 왜 이러지 하면서 피식 웃었던 기억이 나네요. 성당 안 사진 정말 매혹적이네요.
  • 하늘라인 2011/09/11 21:06 #

    성당의 웅장함에는 그저 숙연해 질 뿐이죠.

    꽃사진 많이 찍으시지만, 성당도 보시면 좋아하실 거에요. 다양한 성당들이 곳곳에...
  • lian 2011/09/13 22:49 #

    성당 내부가 정말 멋지네요
  • 하늘라인 2011/09/14 18:06 #

    저 곳 성당들은 각각 모두 매력이 있더군요. 어느 마을에나 있는 크고 작은 성당건축물을 보는 재미도 솔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