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묘년토끼해를 맞이하여 토끼를 데리고 여행을 하는 태국지인 차이컬쳐

12월 마지막주 연휴를 맞이하여 태국지인이 자기고향으로 여행을 가면서 저렇게 집에서 키우는 토끼를 차에 태우고 가더군요. 마침 계묘년 토끼해를 맞이하여 토끼사진이 필요하던 차에 한 번 올려 봅니다. 자동차로 이동시간이 대략 12시간은 되는 것 같던데, 차를 오래 타면 동물들도 힘듭니다.
토끼외에도 키우는 강아지도 함께 데리고 가는 모습입니다. 

동물들도 차를 오래타면 힘들어하죠. 개들 중에는 차멀미를 하는 녀석들도 있더군요.

이전에 여행다큐멘터리를 본 적이 있는데요. 젊은 남녀가 캠핑버스를 타고 북미대륙을 오랜기간 여행하는 다큐였는데, 함께 동행했던 개가 어느 순간이 되니까 캠핑버스에서 한 번 내리고 휴식을 하면 다시 타지 않으려고 하는 모습이 기억이 나더군요. 장시간 진동과 백색소음이 은근 피로감을 줄 수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창문을 내려서 창밖을 보게 해 주는 모습입니다. 
2022년 마지막과 2023년 새해를 토끼와 강아지들과 함께 자동차여행을 하는 모습입니다. 

올해는 계묘년癸卯年 검은토끼의 해 입니다. 

묘는 토끼라는 걸 많이들 아실거구요.  자축인묘진사오미신유술해... 정도는 외우시는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그 외에 갑을병정무기경신임계 와 함께 육십갑자가 순환이 되는 거죠. 그래서 역사의 사건에서  을사조약 이 먼저냐 정미조약이 먼저냐 등을 묻는 사건발생순서를 묻는 문제가 나오면 자축인묘.... 외운걸로 대충 때려 맞추면 됩니다.  요즘 중고등학교 역사시간에도 저런 사건별 순서를 묻는 시험문제가 나오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제가 중고등학생시절에는 저런 시험문제 있었거든요.

시간이 지나 생각해보면... 정작 역사시간에 배워야할건 저런게 아니었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른 태국지인은 저무는 호랑이해와 다가오는 토끼해를 상징하는 조형물에서 사진을 찍어서 저에게 보내주더군요. 이 사진도 함께 올려 봅니다. 나름 잘 만들었네요.

올해가 "검은"토끼해 라고 하는 이유는 계癸 때문인데요. 계癸의 한자에 검은색이라는 뜻이 있는 것이 아니라, 갑을병정무기경신임계 는 또 오행이라고 하는  金、木、水、火、土 와 연관이 있는데요. 임계 는 물水 와 연관이 있고, 물을 상징하는 색상이 검은색黑 라서 검은토끼라고 하는 겁니다. 

요약하면...

갑을 - 나무木 - 푸른색 - 청룡(대표동물들)
병정 - 불火 - 붉은색 - 주작
무기 - 흙土 - 노란색 - 황룡
경신 - 쇠金 - 흰색 - 백호
임계 - 물水 - 검은색 - 현무

입니다. 더 정확한 내용은 주변에 이런걸 깊이 공부하신 분들에게 물어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작년 한 해 차이컬쳐 방문해 주신 모든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올 한 해도 더 다양한 인생사는 이야기 나누었으면 합니다. 

대만의 "무슬림을 위한 화장실" 이라고 해서 들어가보니...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며칠전 공중화장실을 갔는데, 무슬림을 위한 화장실이 있더군요. 참고로 대만에서는 공항에서도 그렇고 '무슬림을 위한 기도실' 이 있는 곳이 (아주 자주 보이진 않지만) 있는 곳이 있긴 합니다. 

여기는 타이베이의 어느 유명한 공원의 화장실인데요. Muslim Friendly Restroom(무슬림을 위한 화장실)이 있길래 한 번 내부를 보았습니다. 어떤 것이 있나...
보니까 다른건 없고 저기 좌변기 옆에 샤워꼭지처럼 생긴 비데가 있더군요. 아마 저걸 두고 Muslim Friendly 라고 했나 봅니다. 

쟤는 태국의 화장실에는 기본적으로 있는 겁니다. 태국화장실에는 오히려 쟤가 없는 화장실이 거의 없을 정도로 공중화장실이나 가정집의 변기에도 다 있습니다. 실제로 태국사람들은 쟤를 잘 사용하더군요.

제가 대체로 중국/대만/태국/한국의 공중화장실을 다녀보면요...  의외로 태국의 화장실들이 깨끗합니다. 대만이야 워낙 깨끗하다는 이미지가 있어서 그런지 화장실들이 대체로 깨끗하구요. 물론 중국의 화장실들은 많이 지저분합니다. 대도시에서도 지저분한 화장실이 많고, 물 내리지 않고 나가는 사람들도 많고 해서 중국화장실 들어갈 때는 늘 긴장을 하고 들어가야 하는데요.

의외로 한국의 화장실이 태국/대만에 비해서 좀 지저분하다는 인상을 받곤 하는데요. 그 이유가 뭔가를 생각해보면 한국은 관리 잘 안 되는 공용상가/공용빌딩의 화장실을 이용할 기회가 많아서 그런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공용상가나 공용빌딩의 화장실도 비밀번호를 사용해서 아무나 사용하지 못 하도록 해 둔 곳이 많긴 한데, 아직은 공용상가/공용빌딩의 화장실 가보면 좀 지저분한 곳들이 많습니다. 
실제로 무슬림 사람들은 이 화장실을 보면서 'Friendly'(친무슬림)  하다고 생각을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라도 배려가 되어 있는 모습을 보면 기분은 좋을 것 같네요.

참고로 태국은 불교국가로 알고 있지만 남부를 가면 무슬림사원들도 많고 무슬림인구비율이 중북부지역보다 훨씬 많습니다. 중남부 차량으로 여행해보니 무슬림사원이 불교사원만큼 보이더군요.

다양한 종교/ 다양한 문화를 포용할 수 있는 사회가 건강한 사회겠죠.

17년 이상된 소형차량으로 대만중부여행기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이번에 대만중부지방을 자동차로 다녀왔습니다. 제가 간 지역은 윈린雲林 이라는 지역인데요. 제가 대만에서 늘 살고싶어 하는 1순위 지역이기도 합니다. 이런저런 곳들을 다니다보면 어떤 곳들은 '아~ 이곳에서 한 번 살아보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드는 곳이 있습니다. 

아직 대만온지가 얼마되지 않아 차량이 없는 관계로 기차를 이용하려 했으나, 대만의 친척이 차를 빌려 주더군요.
차 연식이 대략 17년 정도 된 것 같았습니다. 연식에 비해서는 주행거리가 15만6천키로로 많지는 않은데요. 

차종은 Nissan의 Verita 라는 1300cc 급의 차량입니다.  
오래된 연식의 차량이라도 관리가 잘 된 차량은 내외관이 양호한데, 이 차량주인은 차를 별로 안 타다보니 차의 유지보수에 크게 돈을 쓰지 않는 모습이더군요. 

이 차를 여러번 동승한 적은 있어도 제가 직접 운전을 한 건 처음이었는데요. 차의 외관만 봐서는 제대로 굴러갈까 싶었는데, 운행하는데 큰 문제는 없더군요. 물론 최근연식의 차에 비하면 여러모로 불편하죠. 편의시설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되고, 1300cc에 차가 노후하다보니 고속도로에서 약간의 오르막이 나오면 차가 버거워 하더군요. 풀로 밟으면 130km/h 는 나올 것 같은데, 제 차도 아니고 제동장치나 타이어상태에 대해서도 제가 잘 몰라서 110 이하로만 달렸습니다. 
일단 태국에서도 대만에서도 네비게이션이 없으면 운전을 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늘 하던데로 태블릿으로 네비게이션 장착을 했습니다. 그런데 송풍구의 위치가 조금 낮아서인지 고개를 조금 더 많이 숙여야 했습니다. 

저는 구글맵네비를 태국에서도 대만에서도 사용을 하는데요. 한국에서는 구글맵이 안 되어서 한국에서 운전할 때면 조금 불편하긴 합니다. 
느린자동차로 천천히 달렸습니다. 그리고 차의 연식도 오래되고 차체도 작고 해서 굳이 속도내지 않고 80~100 정도로 주행했습니다. 

대체로 차량은 최근 연식일수록 더 안전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안전에 대한 차체보강을 더 해서 신제품을 내 보내거든요. 

뭐 그럼에도 안전도를 위한 충돌테스트 '조건'이 어떠냐에 따라 안전도등급이 달라지기도 하는데요. 제가 꾸준히 보고 있는 IIHS(Insurance Institue for Highway Safety) 사이트를 보면 동일한 차량이라도 테스트조건이 달라지면 우수등급에서 낙제등급으로 바뀌기도 합니다. 최근의 테스트결과를 보니까, 뒷좌석 동승자 안전도테스트조건이 없었을때는 우수등급이던 차량들이 뒷좌석 동승자 테스트조건을 넣어 버리니까 대부분 또 낙제(Poor) 등급으로 된 걸 볼 수 있었습니다. 

차량 제조사에서도 여기 테스트조건에 맞추어 설계를 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이니까요.

아무튼 오랜 연식의 차량이고 소형차량이다보니 더 조심해서 운전을 했습니다. 

이번에 대만의 휴게소를 몇 군데 들렀는데 코로나 기간동안 리모델링을 다들 했더군요. 이전에 비해서 시설들이 더 좋아졌습니다. 
저는 자동차여행을 좋아하는 편이라 운전을 하면서 풍경보면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대만도 나름 많이 돌아다녔다 생각을 했지만 지금 돌이켜보니 안 가본 곳들이 많네요.
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찍어 보았습니다. 대만은 (기분탓인지) 시바견의 비율이 높습니다. 
대학교 주변을 걸으니 다시 대학교 입학하고 싶은 생각도 들더군요.
자동차여행을 좋아하지만 어느 지역을 가면 도보로 둘러보는 걸 좋아합니다. 천천히 그 지역을 걸어서 둘러보면 사람들 사는 모습을 조금이나마 가깝게 느껴 볼 수가 있습니다. 
이 지역에서 유명한 절이라고 해서 방문하고 기도도 하고 왔습니다. 종교는 없지만 이런 곳에 와서 향냄새를 맡으며 뭔가 잘 되게 해 달라고 기도를 하면 마음이 차분해 집니다. 
여기는 후웨이虎尾 라는 한국으로 치면 읍/면 정도의 지역입니다. '호랑이꼬리' 라는 지명을 지닌 곳인데요. 저는 이 지역이 좋더군요. 여기는 이전 일제시대때 사탕수수 와 여러 농작물을 가져가기 위해 일본사람들이 상주를 했던 곳이라 일제시대의 건물들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제가 이 지역을 좋아해서 저의집 고양이 이름도 '호미虎尾' 로 지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유명한 곳이 이전 일제시대때 관공서로 사용되었던 저 건물에 스타벅스가 입점이 되어 있어 사람들이 많이 찾습니다. 
그 외에도 일본사람들이 모여 살았던 숙소건물들이 아직도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제가 나름 이곳저곳 참 많은 곳을 여행해 봤는데요. 이상하게 이 윈린 이라는 지역에 오면 뭔가 마음이 편해지는 그런 것이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이곳저곳 많이 가 보았고, 태국, 대만, 중국에서도 참 많은 지역을 다녔었는데, 각 나라마다 방문을 했을때 '살고 싶은 지역' 이 있습니다. 대도시보다는 조금 작은 지역이지만 저렇게 적당하게 '스타벅스' 같은 문화시설?도 있고 생활하기에 아주 불편하지 않으면서 차도 막히지 않는... 

굳이 인생을 힘들게 어렵게 각박하게 아둥바둥 살 필요가 없더군요. 고생만 하다가 죽으면 뭐 합니까? 그냥 마음이라도 편하게 살면 좋잖아요. 대도시에서 살다보면 뭔가 각박해지고 마찰도 많고, 사람과 부딪쳐서 오는 스트레스도 많구요. 그래서인지 저는 한국의 서울/수도권에서 지내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편입니다. 사람들이 뭔가 날이 서 있는 그런 느낌을 많이 받거든요. 

이제는 조금 느리고 여유있게 사는 삶이 좋네요.

이상 대만 중부지역 자동차여행한 이야기를 마치며, 확실히 대만에 와서 지내면서 스트레스가 확 줄었음을 느낍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