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의 무술박람회 풍경 1편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대만의 무술박람회 모습입니다. 타이틀은 박람회였지만 어느 무술단체에서 주관하는 승급심사 및 퍼포먼스 정도의 행사였습니다.

남녀노소 많은 사람들이 모였더군요.  저 여학생의 왼손이 범상치 않습니다.
타이페이101을 배경으로 자신의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여학생입니다.

학생부터 어르신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참가자가 있었습니다. 
여기는 연령대가 높은 분들이 심사를 보는 것 같더군요. 저기 외국인도 구경을 하고 있고... 저도 사진을 고르면서 발견한건데... 할아버지 오른팔 뒷쪽에 하얀색 양복입고 선글라스 끼신 분... 정말 개성이 넘치시네요. 저도 사진을 보다가 발견했습니다.
흡사 우리나라 가수 중 전인권씨를 연상케 하는 어르신입니다.
각 구역별로 이렇게 심사위원들이 앉아서 채점을 하는 모습입니다. 가장 끝에는 서양인도 보이네요.
그런데 약간 흥미로운 건 심사를 보는 사람들 중에 저렇게 선글라스를 끼고 있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무술시범 + 선글라스? 언뜻 잘 연상이 안 되는 조합인데요. 저렇게 선글라스 낀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특히 이날 딱히 햇살이 아주 강한것도 아니었거든요. 사진에서 보시면 구름이 잔뜩 끼어 있는 날씨였는데요.

라고 글을 쓰지만 사실 저는 저 날 계속 선글라스를 끼고 있었네요.
여기가 중앙단상입니다. 이분은 자세히 보니까 '호랑이권'을 하시는 것 같더군요.
중년의 여성분이셨는데요. 절도있는 동작으로 잘 하시더라구요. 그리고 모두들 시범이 끝나면 심사위원들 앞에 가서...
이렇게 무술인의 방식으로 인사를 하더군요.
경연장 밖에서는 저렇게 연습을 하고 있는 모습도 볼 수 있구요.
각종 무기들도 보입니다.
당연히 칼들은 날이 서 있지 않는 것들이구요. 저런 봉은 하나 구입해서 연습을 해 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요즘 한창 워킹데드 보고 있는데, 워킹데드 보면 봉으로 좀비들 제압하는 인물이 나오거든요.
국부기념관을 배경으로 봉술을 하려고 기다리고 있는 여학생의 모습입니다.

오전, 오후 두차례 봤는데요. 이 날 참가한 시범자들의 동작들을 보고 있자니 '딱히 누굴 때려서 제압하겠다' 라는 그런 마음가짐과 동작이 아니라 '자기 수련을 하는 생활체육' 같은 느낌이더군요.

오후에 수련을 오래한 사람들의 시범을 봐도 태권도시범단 처럼 화려하면서 멋있는 그런 퍼포먼스는 없어서 다소 좀 밋밋한 느낌과 함께 저렇게 해서 상대를 제압할 수 있을까? 라는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다음 편에 동영상과 다른 사진들 더 올려 보겠습니다. 




야생의 강아지 vs 주인 있는 강아지 하늘라인의 하늘공간

오늘 재미있는... 어쩌면 한번 생각해 볼만한 질문을 들었는데 제가 제대로 답을 못 한 에피소드가 있어 소개해 봅니다.

타이페이 국부기념관 내에 아주 넓은 공원이 있습니다. 그런데 저 강아지 녀석이 외부에서 들어오더군요. 참고로 대만은 주인없이 목줄 없는 강아지들이 거리에 정말 많이 돌아다니고 크게 문제 삼지 않는 문화입니다.
저렇게 들어가지 말라고 푯말이 붙은 곳에도 혼자 들어가서 드러누워도 있고, 뒹굴뒹굴 거리더군요. 제가 유심히 본 이유는...

여기 국부기념관은 일반공원과는 달리 관리를 하는 곳인데요. 저렇게 길강아지가 혼자 들어와 있길래 누군가에 의해 쫓겨날 것 같아서 유심히 보고 있었죠. (결국 쫓겨 나지는 않더군요)
이 녀석이 뭔가 오후의 풍경을 즐기는 듯 저렇게 사람들도 구경하고 한동안을 저렇게 잔디밭에서 풍경을 바라보고 있더군요.

뭔가 생각이 있어서 바라보는 표정이었습니다. 아니면 오후의 자유를 즐기는 모습?

그런데 여기 국부기념관에 많은 사람들이 강아지들을 목줄을 해서 데리고 옵니다.
그걸 함께 본 사람이 저에게 질문을 하더군요.

"저 목줄 없는 강아지는 여기 공원에 있는 저런 목줄에 매달려 주인에 이끌려 온 강아지들을 보면서 부러워 할까? 아니면 자신이 더 자유롭고 행복하다고 생각할까?"

저 질문을 듣고 나니 하루종일 과연 저 강아지는 어떤 생각을 할까 궁금해 지더군요. 사실 지금 집에 돌아와서도 그 질문이 머리속에서 맴돌았습니다. 저 강아지는 잔디밭에서 많은 사람과 여러 강아지들을 보면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

저는 얽매인 조직의 안정 대신에 불안정한 자유를 선택해서 살아온 케이스라...
한켠으로는 저 목줄 없는 강아지가 더 행복할거라는 생각을 하면서 스스로 먹이를 찾아서 돌아다니는 '야생'강아지 같은 삶을 살았지만 가끔은 그런 불안정한 삶이 힘들때도 있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어쩔 땐 차라리 내 목에 목줄이 매어지더라도 꼬박꼬박 밥 주는 주인 밑에서 재롱떨며 사는 인생은 어떨까 그런 생각을 안 해 본건 아닙니다.

지금 이 나이가 되다보니 이제는 안정적인 밥을 위해서 주인에 의해 목줄이 매어지는 삶은 싫어지고 차라리 내 실력을 더 키워서 자유롭게 내가 내 음식 찾으며 살아야 겠다는 생각쪽으로 많이 기울었습니다.

인생에는 딱히 정답이 없고, 내 인생은 내가 살고 싶은대로 살면 되는 겁니다. 남이 나를 어떻게 바라볼까를 의식하며 사는 것은 정말 불행한 삶이라고 생각하며, 가끔 부모님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산다는 사람들을 보면 '내 스타일은 아니야' 라고 치부하곤 합니다.

과연 오늘 공원에서 본 두 강아지... 그 목줄 없는 강아지는 정말 공원에 있던  수 많은 주인의 손에 목줄이 매여진채 온 강아지들을 보며 부러워했을까요? 아님 자신이 더 자유롭고 행복하다고 느꼈을까요? 

대만에서 먹어본 '맥도널드 한국치킨햄버거'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대만 맥도널드에 '한국식 치킨버거' 가 출시되었다고 해서 한국의 맛을 느껴볼 요량으로 한 번 먹어 보았습니다.

먹어보고 시식후기를 올리겠다는 글  은 얼마전 올린 적이 있습니다.

"대박!" 이라는 문구도 있어서 '이 녀석들이 나름 한국의 느낌을 내려고 노력했구나' 라는 가상하고 기특한 생각으로 먹어 보았는데요.
분명히 소스를 한국에서 공수해 왔다 라고 했는데, 소스맛이 왠지 중국식 느낌이 확 납니다. 한국에서 먹어보던 그런 치킨소스맛이 아니더군요.
저렇게 큰 광고판을 걸고 최근 홍보는 하는데, 제가 먹어 본 느낌으로는 한국식치킨소스 맛이 아니었습니다. 아무래도 로컬라이징을 한 것 같네요.

그래도 한국식치킨이 등장할 정도로 대만에서도 한국음식에 대한 붐이 일고 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크리스마스장식과 24도 날씨의 타이페이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타이페이 시내도 이미 크리스마스장식으로 곳곳이 연말분위기입니다만...

오늘 12월 3일 온도는 24도로 20도를 상회하는 아주 쾌적한 날씨였습니다. 

2년전 호주에서야 남반구이니 한여름 크리스마스가 당연하다고 느껴졌지만, 북반구인 대만은 확실히 남쪽인가 봅니다. 아직도 생활하기 좋은 날씨입니다.

확실히 한국에 비해서는 난방비가 적게 듭니다.사실... 대만의 집들은 난방이 안 되어 있는 집들이 대부분입니다. 호텔에도 난방이 안 되는 곳이 많습니다. 

거리는 곳곳에 크리스마스장식인데 아직 20도가 넘는 타이페이 날씨를 소개해 드렸습니다.

타이페이메인스테이션 스타벅스 할인행사 풍경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타이페이메인스테이션 스타벅스에서 대규모로 제품할인행사를 합니다. 12월 2일과 12월 16일 양일에 걸쳐 15% 행사를 하는데요.

이미 2일은 지나버렸죠. 위의 사진은 2일날 찍은 사진입니다.
커피원두 외에도 이렇게 각종 스낵류도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저기 원형으로 된 것과 가장 위에 있는 사각형은 저도 구입을 해서 먹은 적이 있습니다. 
내부에는 이런 과자들이 들어 있습니다.
그리고 스타벅스할인행사 하면 빠질 수 없는 텀블러 머그잔도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구경을 하고 있더군요. 저기 안경낀 스타벅스직원이 적극적이고 친절하게 잘 응대를 해 주더군요.

2016년 12월 16일 금요일 타이페이메인스테이션 新光三越백화점 부근에 있는 스타벅스에서 다시 행사를 한다고 합니다.


어느 한국손님의 네일아트 사진한장

어느 한국손님의 네일에 대만국기가 그려져 있어서 한 번 찍어 보았습니다.  대만여행 오신다고 한국네일샾에서 그렸다고 하시네요.

원래는 삼각형 원뿔 모양이 12개인데, 12개를 다 그리면 안 이쁠 것 같아서 8개만 그렸다고 합니다.

오늘 사진한장 에서는 한국손님의 대만국기 네일아트 사진을 소개해 봅니다.

민박 '차이컬쳐홈'의 소박한 크리스마스 장식 대만 민박 '차이컬쳐홈'

안녕하세요. 대만에서 민박/게스트하우스 열심히 운영하고 있는 하늘라인 입니다. 

대만은 아직 춥지가 않아 '추운 크리스마스' 느낌은 없지만 길거리나 백화점, 상가 등에는 크리스마스장식이 걸리기 시작했습니다. 

저의 민박 '차이컬쳐홈' 도 소소하게 크리스마스 장식을 해 보았습니다.
비싼 장식은 아니지만 나름 크리스마스 연말느낌 나는 장식으로 골라 보았습니다. 
내일이면 올해의 마지막 12월 입니다. 올 2016년도 빠르게 지나 갔습니다. 

차이컬쳐홈... 이번주도 한국손님이 머물고 계시는데요. 

많은 한국분들이 찾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대만의 아이용 오토바이의자와 귀여운 아이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대만은 생활속에서 저런 오토바이를 많이 타는 나라입니다. 비가와도 오토바이 타는 사람들 많구요. 저렇게 아이들은 물론이고 애완동물들도 저 앞자리에 많이 태워서 이동을 합니다

위의 사진은 아이용 의자를 오토바이 앞공간에 딱 맞추어서 고정을 시켜 놓았습니다. 저 아이보다 조금 큰 아이들은 보통 저 자리에 서서 가거든요.
할아버지가 잠시 가게에 물건을 사러 간 사이에 할아버지를 보고 있는 아이의 모습입니다. 아주 귀엽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너무 어린 아이를 저렇게 태우고 다니니까 아슬아슬해 보이는데요. 여기 대만에서는 또 오토바이가 보편적인 이동수단이라 이해는 됩니다.

대만... 그 중 타이페이 처럼 대도시에서는 대부분이 안전헬멧을 다 착용을 합니다. 아주 간혹 어린 아이들은 안전헬멧을 안 쓰는 경우가 있는데요. 가끔 TV 뉴스 프로그램에서 아이들에게 안전헬멧 안 쓰고 이동하는 오토바이가 있으면 누군가 블랙박스로 신고해서 경찰이 범칙금을 물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 경찰이나 정부에서도 5세이하 어린이들은 가급적 오토바이 탑승을 시키지 말아달라는 '캠페인'을 하기도 하더군요.

대만 집근처 땅콩파는 트럭아줌마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저의 집 앞에 가끔 오시는 땅콩파는 아주머니 이십니다. 저렇게 트럭에서 땅콩을 삶아서 파시는데요... 이날은 비까지 부슬부슬 내려서 왠지 분위기가 있더군요.

그래서 땅콩을 구입할까 하다가...
옆에 菱角 라는 과일? 열매? 이걸 뭐라고 불러야 할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菱角[링지아오] 라는 것을 함께 팔고 있길래 링지아오를 사보았습니다.
바로 이녀석입니다.

한국에서는 잘 안보이는데요. 중국이나 대만에서는 쉽게 볼 수 있습니다. 

한국어로는 물밤 이라고 한다는데요. 저는 한국에서는 먹어 본 기억이 없습니다.


대만의 길거리 음식 하나 소개해 보았습니다. 타이페이는 11월마지막이지만 아직은 20도 정도를 유지하고 있으며 가을날씨입니다.


대만 금마장 시상식에 초대받은 송승헌의 인기 대만 그리고 타이베이

어제 11월 26일 토요일 대만에서 금마장金馬獎 시상식이 있었습니다. 

저도 TV를 얼핏보니 송승헌이 나오는걸 봤는데, 오늘 신문을 보니까 송승헌이 셀카인기 NO.1 이라고 신문에 크게 할애를 했습니다.

다른 배우들의 사진들에 비해서도 그 지면할애도가 넓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잘생겼네요.

특히 송승헌은 중화권인기여배우 유역비와 연애를 하고 있어서 중화권사람들로 부터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있을 수도 있습니다. 
이번에 참석한 여러 배우들 중에서 송승헌이 1帥, 가장 잘생긴 남자로도 뽑혀서 저렇게 가장 큰 사진으로 올려 놓았습니다.

대만에 있으면서 한국배우가 와서 이렇게 좋은 대우를 받으니 저의 일처럼 기분 좋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